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한양대학교 소프트웨어대학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홈으로 학부소개   학부뉴스

학부뉴스

게시물 상세내용
[교수님이 되신 선배님]: 최기호 교수님을 만나다!
작성자 : 학생기자단(d12589@naver.com)   작성일 : 22.01.19   조회수 : 757  

최기호 교수님 1.JPG

 

Q1.  교수님으로 취임 된 점 축하드립니다! 교수님에 대한 소개와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가천대학교 AIž소프트웨어학부에 재직 중인 최기호라고 합니다. 저는 한양대학교에서 2008년도에 학부 졸업하였고, 2012년 한양대학교 대학원에서 장의선 교수님의 지도하에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그 후 2014년 2월까지 한양대학교에서 Post Doc.으로 연구를 진행한 뒤, 삼성전자 삼성리서치에 입사하여 7년 동안 멀티미디어 선행연구 개발 및 국제표준화를 담당하다가 2021년 3월 가천대학교에 임용되었습니다.

 

Q2. 교수님의 연구분야가 궁금합니다!

 

저의 연구 분야는 비디오 영상을 잘 압축할 수 있는 기술과 알고리즘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최근 영상 미디어 서비스의 발달로, 전체 인터넷 트래픽 중 약 80%가 OTT 스트리밍, Live 스트리밍, IPTV, SNS등 비디오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급격히 늘어난 비디오 트래픽으로 인하여, 저화질 영상 전달, 영상 전달의 딜레이, 끊김 현상등 QoS 관련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시키는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비디오 부호화/압축/전송/복호화 분야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Q3. 연구 분야를 어떻게 연구하고 계신 지 궁금합니다.

 

제가 연구하는 분야는 국제표준화와 밀접한 연관성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현재 우리가 TV, 휴대푠, 테블릿, PC등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디스플레이는 국제표준에서 만든 규약으로 비트스트림을 만들어 저장, 전송, 디스플레이 되어야 합니다. 규약에 맞게 비트스트림을 만들고 규약에 맞게 디코딩 되어야지 디스플레이 단말에서 해당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비디오 영상 압축 기술은 국제 표준 기구가 만들고 배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저는 국제표준단체인 ISO/IEC JTC1/SC29 MPEG, ITU-T SG16 VCEG, Alliance of open media (AOM)등 국제표준화 단체에 한국대표단으로 참가하여 영상 압축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Q4.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학부 때 지도교수님이신 장의선 교수님을 통해서 비디오 국제표준화에 대한 정보를 접한 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 두가지가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첫 번째는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세계 최고의 엔지니어들이 함께 하나의 기술을 만든다는 사실이었고, 두 번째는 그 만든 기술이 상용화되어 우리 일상 생활에 널리 사용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각 나라, 기관을 대표하는 엔지니어들이 각자 연구한 기술을 국제 회의를 통해서 함께 완성시켜 나가는 모습이 멋있게 보였고, 표준화 기구에서 연구한 기술이 표준에 반영되어 우리가 사용하는 일반 기기들에 활용되는 점은 개발자로서 뿌듯하게 느껴질 것 같았기 때문이었습니다.

 

Q5. 그 분야가 실생활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 수 있을까요?

 

비디오 압축 기술은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련성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누구나 YouTube 혹은 Netflix등의 스트리밍 영상을 보다가 갑자기 영상의 화질이 급격히 나빠진다 거나 영상이 끊어지는 경험을 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은 경우는 사용 중인 네트워크 트래픽이 갑자기 증가하거나 아니면 네트워크 설비가 미비하여 한사람이 쓸 수 있는 데이터 트래픽이 감소할 때 일어나는데, 이와 같은 현상은 압축 효율이 좋은 기술을 사용함으로서 해결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비디오 스트리밍, 라이브 스트리밍, SNS 영상등 여러분들이 보는 모든 영상에 좋은 화질을 만들 수 있는 근본적인 기술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조금 더 넓은 곳으로 시야를 돌리면 비디오 데이터가 많이 필요한 8K이상의 초고해상도 영상, VR, AR, XR등 입체 영상에도 꼭 필요한 기술이 비디오 압축 기술입니다.

 

Q6. 그 분야를 위해선 어떠한 역량이 필요할까요?

 

먼저는 학부에서 공부하는 기초 과목들을 충실해 소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비디오 압축 기술에서 필요한 기초는 모두 학부 수업 과목에서 모두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컴퓨터프로그래밍 과목들, 자료구조, 알고리즘, 영상처리, 신호처리, 머신러닝, 딥러닝등의 수업들이 밀접한 연관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소통을 잘 하며 함께 공동의 일을 할 수 있는 역량이 뛰어나면 해당 연구에 큰 도움이 됩니다. 이를 위해서 영어를 잘 할 수 있으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끊임없는 호기심과 일을 끝까지 완수할 수 있는 지구력이 필요 할 것 같습니다.

 

Q7. 이번에 강의하시는 과목과 이를 통해 학생을 만난 소감이 어떠신가요?

 

저의 학부 생활을 돌이켜보면, 현재 학생들은 컴퓨터를 사용하고 활용하는 능력, 정보를 수집하는 능력, 발표를 수행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학생들이 컴퓨터와 친숙하다 보니 비대면 수업을 진행할 때에도 수업 내용을 전달하는 것에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학생들이 이미 비대면 스트리밍에 익숙해서 그런 것 같았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부분은 대면수업에서 오는 이점을 잘 활용하기 힘든 부분이었는데, 이 부분은 학생들의 역량과 무관한 코로나 시대의 단점인 것 같습니다. 대면 수업을 하게 되면 학생들 사이에 친밀감이나 유대감이 생기고 학생들끼리 서로 지식을 공유하면서 서로의 역량을 키울 수 있는데, 이러한 기회는 적은 것 같아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Q8. 교수님도 조교의 기간이 있으셨을 텐데 비교적 최근에 입장이 변화하신 느낀 점이나 고충이 있으신가요?

 

조교 때는 몰랐던 바를 수업을 강의하면서 알게 된 점이 있습니다. 교수님들께서 좋은 수업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다는 점입니다. 하나의 수업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그 수업 시간의 두배 이상의 시간을 투입해야 좋은 수업을 할 수 있는 준비가 된다는 것을 강의를 하면서 느꼈습니다. 예를 들어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서 학생들의 눈에 맞는 내용과 설명을 해야하는 데 이에 위해서 자료, 예시, 문제 수집과 이해를 돕기 위한 실습, 퀴즈 준비는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드는 작업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이 듣고 있는 수업은 교수님들의 많은 노력으로 이루어진 것을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Q9. 교수님의 TMI가 있으시다면 말씀 가능하신가요.

 

대학원 지도 교수님이신 장의선 교수님께 무척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학원 시절 좋은 지도와 지지로 비디오 표준 전문가의 길에 입성할 수 있었고, 졸업 후에도 멘토로 많은 조언과 격려 해주신 것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Q10. 추가로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면 부탁드립니다.

 

먼저 한양대 졸업생으로 이렇게 인터뷰를 진행하게 되어 무척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가지 추가로 하고 싶은 말은 여러분들의 능력은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훌륭하다 라는 사실입니다. 여러분들이 지금껏 살아오면서 한 작은 경험들과 다른 사람들의 평가로, 여러분들의 능력을 재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10년이 비디오 압축 분야를 연구하면서 해외 유수 회사, 대학과 다수의 협업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서 느낀 점은 한국 학생들의 역량과 태도는 세계 최정상급이라는 점입니다. 여러분들의 역량은 이미 충분히 훌륭하니 자신을 믿고 원하시는 꿈을 끝까지 추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최기호 교수님 메인.JPG

 

친절하게 인터뷰에 응해주시며 한양대학교 컴퓨터 소프트웨어학부와 교수님께 감사함과 자긍심을 말씀해주신 최기호 교수님을 만나보았습니다.

학부생들에게도 따뜻한 마음과 진심어린 응원을 보내주셨는데요. 비디오 영상 분야의 최고위상을 걸으시며 한양대학교를 빛내주시는 최기호 교수님의

앞으로의 행보를 응원합니다!

 

황준혁기자

(d12589@naver.com)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학생기자단

 

이전글 [교수님이 되신 선배님]: 박한훈 교수님을 만나다!
다음글 소프트웨어 특기자 입학생 신현 학우를 만나다!
리스트
top